구혜선 "안재현 증오, 망가지길 원했다" 심경 고백

배우 안재현의 외도를 주장하는 사진을 SNS에 공개해 또 한 번 논란을 빚은 구혜선이 "내 할 만큼 분풀이를 했다"며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구혜선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 이상하다. 살면서 그는 결혼생활에 충실하지 않았고 외도로 의심되는 정황들도 알게 했으며 주취 중 폭력 또한 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내가 그를 미치게 만들었거라 생각하는지 말이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서 구혜선은 "솔직한 마음으로 나는 가사일에 지쳐 그에게 신경을 많이 쓰지 못했다. 집착도 그 반대였고"라며 "그 역시 나를 인내했을 테지만 그를 인내하고 살아온 나에게 이혼통보는 너무 가혹한 일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회사와 오랫동안 이혼준비를 한 사실을 안사람이 느낄 배신감이 어떤 것인지 나는 그것을 계속하여 sns로 보여주고 싶었다"면서 "그러나 삼년동안 함께 살며 늘 우리가 서로를 미워한 것만은 아니었다. 오랜 시간 우리는 서로를 예뻐해 하고 행복했다. 그래서 이 상황이 납득하기 어려웠던 점도 있었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구혜선은 "이혼 소송은 진행 중이고 시간이 아주 오래 걸린다고 한다"라면서 "나는 그동안 그를 증오했고 망가지길 원했다"고도 했다.

하지만 "이제 내 할 만큼 분풀이를 했으니 이제 그가 여기 나타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그를 더 이상 사랑하지 않기 때문에"라고 글을 맺었다.

앞서 안재현의 외도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한 구혜선은 호텔가운을 입은 누군가의 사진을 SNS에 올리고 "법원에 4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사진에 대해 안재현 측은 구혜선과 결혼 전 여자친구와 찍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반박했다.

구혜선 (사진=인스타그램)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