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휴게소 출입구 착각한 40대…고속도로 `공포의 역주행`

술에 취해 휴게소 출입구를 착각해 고속도로를 역주행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1일 강원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46분께 "서울양양고속도로 홍천 부근에서 모닝 승용차가 역주행하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운전자 A씨는 홍천휴게소에서 화촌 9터널까지 6㎞가량을 역주행하다 차를 되돌려 정상 주행했으나 동홍천 나들목에서 대기하고 있던 경찰에 붙잡혔다.

음주측정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7%였다.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은 A씨는 홍천휴게소에서 출입구를 착각해 입구로 되돌아나가면서 역주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