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티슈진, 상폐 위기 모면…"거래 재개 위해 최선 다할 것"

골관절염 치료제 인보사 개발사인 코오롱티슈진에 대한 상장폐지가 유예됐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회는 골관절염 치료제 인보사 관련 허위사실을 기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코오롱티슈진에 경영개선기간 12개월을 부여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발표했다.

개선기간 부여는 상장폐지 결정을 유예하고 코오롱티슈진에 한 번 더 기회를 주는 것이다.

개선기간을 부여받은 회사는 상장 유지를 위해 노력하면서 거래소에 제출한 개선계획을 이행해야 한다.

코오롱티슈진은 개선기간 종료일인 2020년 10월 11일로부터 7영업일 이내에 개선계획 이행 내역 등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거래소는 서류제출일로부터 15영업일 이내에 코스닥시장위원회를 열어 상장폐지 여부를 재심의하게 된다.

앞서 거래소는 코오롱티슈진이 상장 심사 당시 중요사항을 허위 기재 또는 누락했다고 판단해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했다.

코오롱티슈진 관계자는 "거래소에서 기회를 준 만큼 부여된 기간 내 계획한 것을 이뤄내겠다"며 "다시 열리는 시장위에서 거래 재개 결정이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