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츠, 일반공모 4.8조 몰려…경쟁률 63 대 1

코스피 상장을 앞두고 있는 롯데리츠(롯데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의 공모주 청약이 63.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국투자증권은 11일 일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지난 8일부터 사흘간 청약을 받은 결과 총 공모주식수의 35%인 3,009만4,554주에 대해 19억440만8,730주의 청약이 접수됐으며, 청약 증거금 약 4조 7,610억원이 몰렸다고 밝혔다.

이는 공모리츠 사상 최대의 기록이다.

롯데리츠는 지난 달 23일부터 지난 2일까지 총 공모 물량 8,598만4,442주의 65%인 5,588만9,888주에 대해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공모가를 밴드(4,750원~5,000원) 최상단인 5,000원으로 확정한 바 있다.

당시 총 969건의 참여로 358.06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번 공모를 통해 롯데리츠는 약 4,299억원을 조달한다. 이 자금은 롯데리츠가 롯데쇼핑의 현물출자로 소유권 이전을 완료한 롯데백화점 강남점을 제외한 잔여 점포의 매매대금으로 활용된다.

롯데리츠가 투자한 부동산 자산은 롯데쇼핑이 보유한 백화점, 마트, 아울렛 8곳(점포수 기준 10개 점포)으로, 전체 연면적은 63만8,779㎡(약 19만 평)이며, 감정평가금액은 약 1.5조원에 달한다.

권준영 롯데AMC 대표이사는 "롯데리츠의 잠재력과 성장성을 믿고 청약에 많은 관심을 보내주신 투자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국내 리츠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고 지속적으로 기업가치와 주주이익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롯데리츠의 상장 후 시총 규모는 공모가 기준 약 8,598억원이며, 오는 30일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