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여고생 성폭행 사주하는 수상한 의뢰인

11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여고생 성폭행을 사주하는 수상한 의뢰자의 정체를 파헤쳐본다.

# 강간할 사람을 찾습니다

영민(가명) 씨는 너무도 중요하고 시급한 일이라며 `궁금한이야기Y` 측에 파일을 제보했다. 그가 건넨 건 `증거`라는 이름의 파일. 지난 8월부터 범죄의 증거를 모은 자료라고 했다.

`토요일 고등학생 XX 치실 분` 지난 8월 영민 씨는 인터넷 채팅을 하다 이상한 글을 보았다. 익명의 채팅방에서 여고생을 성폭행할 사람을 구한다는 것이다. 처음에는 장난이라 생각했지만 뭔가 이상한 느낌에 영민 씨는 그와 대화를 이어가며 증거들을 수집했다고 한다. 영민 씨가 관심을 보이자 상대는 여고생의 사진과 이름, 주소 등을 보내며 구체적으로 성폭행을 지시했고, 자신에게 이 일을 사주한 진짜 의뢰인은 따로 있다며 그에게 성폭행 동영상을 보내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런 정보 왜 뿌리는 거야?" -영민

"돈은 안 받아도 영상 받고, 영상은 강간할 때 찍은 거 보내는 거임" -의뢰자

- 영민 씨와 의뢰자의 대화 내용

놀란 영민 씨는 이를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수사 결과 놀랍게도 의뢰인이 보내준 신상정보가 실제로 해당 주소에 거주하는 여학생의 정보와 일치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대체 누가 이런 일을 꾸민 걸까. 이 모든 걸 지시하는 의뢰인의 정체는 무엇일까.

# 여고생 성폭행을 사주하는 의뢰인은 누구인가

의뢰인에게 신상정보가 유포된 학생은 총 4명이었다. 사는 지역도 나이도 각각 다른 학생들의 정보를 의뢰인은 어떻게 알고 있는 걸까. 피해 학생들은 의뢰인의 메일 주소도 모르고 짐작 가는 사람도 없다고 했다.

제작진은 영민 씨를 통해 새로운 계정을 만들어서 의뢰인에게 연락을 시도했고, 그가 계속해서 피해 학생들의 정보를 유포하며 범죄를 부추기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렇다면 이 끔찍한 의뢰를 막을 방법은 없을까. 제작진은 보안 전문가의 도움으로 의뢰인의 아이피 주소와 위치 정보를 찾아냈다.

과연 여학생 성폭행을 사주한 의뢰인은 누구일지 11일(오늘)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궁금한이야기Y (사진=SBS)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