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적극적 재정집행 지시…"약해진 민간경제 활력 보완하라"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1일) "세계 경제 둔화 등으로 민간의 활력이 약해지는 상황에서 재정을 통해 효과적으로 보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주요 경제 현안에 대해 정례보고를 받고, "민간 부문의 활력이 약해지는 상황에서 재정을 통해 보완하는 것이 정부의 기본 책무"라며 "연내 재정집행과 더불어 내년 1분기에도 재정이 신속히 집행되도록 만반의 준비를 당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에 홍 부총리는 "확장적 재정정책의 일환으로 올해 예산이 최대한 집행되도록 중앙·지방정부간 협력을 통해 이·불용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하고 "또 예산안과 세법안, 경제 입법안의 국회 심의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우리정부와 기업이 열심히 대응한 덕분에 대체로 무난하게 대처해왔다"며 "소재·부품·장비 수입 다변화와 국산화 촉진 계기가 됐다"며 정부부처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특히 산업자원부의 소재·부품 산업 정책관실, 중소벤처기업부의 해외시장 정책관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과학기술혁신조정관실의 직원들 노력과 수고에 감사를 표하며, 더 격려해줄 것을 특별히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내년 주52시간제 확대와 관련해 관련 입법을 추진하는 한편, 새로 구성되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로부터 의견을 청취해 필요한 보완책을 마련해달라고 홍 부총리에게 주문했다.

조연기자 ych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