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고등학교서 `포르말린` 누출 사고…전교생 대피

경기 수원의 한 고등학교에서 독성물질인 포르말린이 누출돼 전교생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포르말린은 무색의 자극적 냄새가 나는 유해 화학물질로, 접착제와 플라스틱 등 수지 합성원료 외에 소독제, 살균제, 살충제 등으로 사용된다.

경기도소방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11일 오전 10시 8분께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한 고등학교 과학실에서 포르말린 170㎖가 누출됐다.

당시 사고는 표본 정리 작업이 진행되던 중에 포르말린 약 2ℓ가 담긴 유리병 밑 부분이 깨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교사와 학생 등 850여명이 운동장으로 대피했다. 교사 1명과 학생 7명은 기침을 하고 두통을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학교 현장에 임시 응급의료소를 설치하고 누출된 포르말린을 제거하는 등 안전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한 소방 관계자는 "과학실 내부 농도를 측정한 결과 별다른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영통구 고등학교 포르말린 누출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