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14일까지 파업…"열차 운행 감축 불가피"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오늘(11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전 9시까지 72시간 동안 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종합비상수송대책이 수립됐지만 열차 운행 감축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먼저 수도권전철은 평소의 88.1%, KTX는 72.4%, 일반열차인 새마을호와 무궁화호는 각각 61.8%, 66.7% 수준으로 운행된다.

화물열차는 평소의 32.1% 수준으로 수출입·산업 필수품 등 긴급 화물 위주로 수송된다.

한국철도(코레일)은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파업 시 운용 인력은 필수유지인력 9,616명, 대체인력 4,638명 등 총 14,254명으로 평시 인력 23,041명의 61.9 수준이다.

한편, 한국철도는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앱 `코레일톡` 등에서 파업 시 열차 이용에 관한 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또, 파업으로 운행하지 않는 열차의 승차권 발매를 제한하고, 미리 예매한 고객에게 문자메시지(SMS)를 발송해 안내하고 있다.

파업 예고 기간의 승차권 환불(취소)나 변경에 대한 수수료를 면제하고, 열차 운행이 중지된 경우 전액 환불한다.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