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미국 MIT와 협업…AI 등 미래성장동력 찾는다

LG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와 손잡고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을 강화한다.

LG의 기업 벤처 캐피털인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MIT와 현지시간으로 10일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MIT 스타트업 쇼케이스`를 공동 개최했다.

김동수 LG테크놀로지벤처스 대표와 MIT 교수진을 비롯해 MIT 출신의 유망 스타트업들이 참여해 디지털 화두인 AI 기술 동향과 스타트업과의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콘퍼런스를 진행했다.

라메시 라스카 MIT 교수와 레베카 숑 연구원, 빈센트 밴후케 구글 수석 등이 연사로 참석해 AI 보안, AI를 활용한 로봇 개발 등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고, AI기반 챗봇 서비스를 제공하는 `포쉬` 등 AI를 활용해 성과를 내고 있는 미 현지의 유망 스타트업 9개 업체가 발표자로 참석해 사업모델을 설명했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앞으로 MIT 출신의 혁신 스타트업들과의 협력 기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지난 해 5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되어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5개 계열사가 출자한 총 4억2,500만 달러 규모 투자 펀드를 통합하여 운영하고 있다.

지난 해 10월 모빌리티 공유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라이드셀(Ridecell)`에 첫 투자를 시작한 이래 자율주행, 인공지능, 로봇, AR/VR, 바이오 등 그룹의 미래 준비 차원에서 신기술 및 역량 확보를 위한 투자와 협력을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13개 스타트업에 투자한 금액은 3,300만 달러 규모다.

김동수 LG테크놀로지벤처스 대표는 "MIT 등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외부 전문가, 대학 등과의 적극적인 연계 등 다양한 네트워크를 발굴해 오픈 이노베이션에 대한 투자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태학기자 thkim8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