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슈퍼 곡물로 영양과 맛 모두 살린 '슈퍼곡물죽' 3종 출시

최근 웰빙 트렌드와 함께 소비자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풀무원이 슈퍼 곡물을 넣어 영양을 높이고 씹는 맛을 살린 냉장죽 제품 ‘슈퍼곡물죽’을 선보였다.

풀무원식품(대표 박남주)은 슈퍼 곡물을 사용하여 든든하게 한끼 식사를 할 수 있는 ‘슈퍼곡물죽’ 3종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슈퍼곡물죽’은 ‘귀리소고기죽’, ‘현미전복죽’, ‘오곡삼계죽’ 3종으로 각각 용기형과 파우치형으로 출시되었다. 용기형은 편의점 전용 제품으로 간편함에 중점을 두었고, 파우치형은 가정에서 1~2인이 간편하게 조리하여 먹을 수 있도록 했다.

슈퍼곡물죽은 백미의 함량을 줄인 만큼 몸에 좋은 슈퍼 곡물로 대체하여 만든 죽이다.
귀리, 현미는 대표적인 슈퍼 곡물로, 백미보다 탄수화물이 적고 단백질과 식이섬유 함량이 높아 영양 균형을 맞추기에도 좋다.

기존 죽 제품에는 없었던 씹힘성도 극대화했다. 기존의 시판 죽은 전문점에 비해 밥알이 너무 풀어지고 씹힘이 없다는 특성 때문에 먹는 만족감도 떨어뜨리고 포만감도 부족한 단점이 있었다. 풀무원은 죽에 씹는 느낌이 살아나는 슈퍼 곡물을 넣어 든든한 한끼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보완했다.

슈퍼곡물죽은 볶음 공정을 추가하여 높은 풍미를 자랑한다. 전처리 과정에서 전복, 닭고기, 소고기, 채소류를 볶아내어 각 재료의 풍미를 극대화함과 동시에 가열 공정은 반으로 줄여 원재료 고유의 식감을 살렸다. 또한, 사골 진액, 채소 진액, 소고기 양지 베이스, 대파 베이스 등을 사용하여 깊고 진한 맛을 냈다.

풀무원식품 CMR(Convenient Meal Replacement;간편대용식)담당 윤정원 PM(Product Manager)은 “죽은 과거의 ‘아플 때 먹는 음식’이라는 틀을 깨고 간편식으로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간편식 죽 시장은 2015년 410억 원 규모에서 2018년 1,000억 원대 규모로 성장(닐슨 기준)하였으며,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면서 “’슈퍼곡물죽’ 3종은 간편식으로서 영양과 포만감을 높인 장점이 뚜렷한 제품으로, 슈퍼 곡물을 사용하고 볶음 공정을 추가하는 등 차별성으로 소비자를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기형 ‘슈퍼곡물죽 귀리소고기죽’, ‘현미전복죽’, ‘오곡삼계죽’ 3종은 모두 제품 중량 260g으로 3,900원이다. 파우치형 제품 중량은 450g으로, ‘슈퍼곡물죽 귀리소고기죽’과 ‘오곡삼계죽’은 3,980원, 현미전복죽은 4,180원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