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체포자 2천명 넘었다…3분의 1이 미성년자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에서 촉발돼 민주화 요구로 번진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경찰에 체포된 홍콩 시위대가 2천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홍콩 언론에 따르면 매튜 청 홍콩 정무부총리(정무사장)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이날 오전 5시까지 시위 중 체포된 시민이 총 2천37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 중 18세 이하 미성년자는 750명으로 전체 체포 대상자의 3분의 1에 육박했다.

특히 이들 가운데 104명은 16세 이하였다.

청 부총리는 미성년자들이 다수 체포된 것과 관련해 "놀랍고 가슴이 아프다"면서 교사와 부모들이 불법 시위에 참여하지 못하게 학생들을 잘 지도해달라고 당부했다.

홍콩에서는 민주화 요구 시위가 격화되면서 대학생은 물론 어린 중·고등학생들까지 대거 거리 시위에 동참하고 있다.

최근에는 고교생 한 명과 중학생 한 명이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총에 맞은 뒤 기소되기도 했다.

이날 저녁에도 홍콩 최대 관광지인 침사추이 지역에서 경찰의 시위 강경 진압을 규탄하는 집회가 열리는 등 홍콩 곳곳에서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전날에는 시위 진압 경찰이 쇼핑몰로 진입하는 것을 막으려고 한 마온산 지역 모스타운 쇼핑몰 경비원 4명과 직원 1명이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체포됐다.

홍콩 커뮤니티 대학의 한 강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대를 비판했다가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고, 대학 측은 이 강사를 수업에서 배제한다고 밝혔다.

홍콩 소방청 직원 200여 명은 리킨얏 소방청장 등 지휘부가 경찰 지지 발언을 비판하는 연대 서명을 하기도 했다.

홍콩의 혼란이 이처럼 이어지는 가운데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이 오는 16일 홍콩 의회인 입법회 시정연설에서 시위 사태를 해결할 `빅뱅 대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시정연설에서는 생애 첫 주택 마련에 나서는 젊은이들을 지원하고, 공공임대주택 세입자가 자신이 거주하는 임대주택을 사들일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 등이 발표될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인들은 홍콩으로 이주하는 중국 본토인의 수를 줄일 것을 요구하지만, 이 요구가 시정연설 때 반영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현재 중국 본토인은 일일 최대 150명까지 홍콩 이주 허가를 받을 수 있다.

16일 시정연설 때 시위대가 입법회 포위 시위를 벌일 가능성도 제기돼 캐리 람 행정장관이 입법회에 직접 출석하는 대신 미리 녹화한 연설 영상 등으로 이를 대체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