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가심비` 높인 2020년형 투싼 출시

현대자동차가 가솔린 모델의 엔트리 트림을 신설하고 고객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한 `2020 투싼`을 출시한다.

2020 투싼은 가솔린 모델에 신규 엔트리 트림인 `스마트`를 추가하며 가솔린 모델의 진입 가격을 낮췄다.

기존 가솔린 모델은 디젤 모델과 달리 중간 트림인 모던부터 구입이 가능했던 점과 비교하면 가격이 낮아진 셈이다.

아울러 2020 투싼은 기존 최상위 트림인 프리미엄을 대신해 동급 최고 수준의 사양을 갖춘 `인스퍼레이션` 트림을 새롭게 선보였다.

인스퍼레이션 트림은 유광 블랙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해 디자인을 차별화했으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고속도로 주행보조 등을 기본 적용했다.

기존에는 중간 트림인 모던에서부터 적용할 수 있었던 버튼 시동 스마트키 시스템과 LED 주간주행등 등이 전 모델에 기본 탑재했다.

이밖에 현대차는 판매 데이터를 분석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옵션 조합을 패키지로 묶어 2020 투싼 구입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모던 초이스`는 앞좌석 열선시트와 앞좌석 통풍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 듀얼 풀오토 에어컨 등을 엔트리 트림인 스마트에서 선택 가능하도록 한 옵션 패키지명이다.

`베스트 초이스` 패키지는 모던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으며 8인치 내비게이션과 스마트 파워테일 게이트, 앞좌석 통풍시트, 듀얼 풀오토 에어컨 등의 옵션을 개별 구매할 때와 비교해 합리적인 가격에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2020 투싼의 가격은 가솔린 1.6T 엔진 기준 ▲스마트 2,255만원 ▲모던 2,391만원 ▲인스퍼레이션 2,898만원이며, 디젤 1.6 엔진 선택시 150만원, 디젤 2.0 엔진 선택시 199만원이 추가된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