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건설관리공사는 방만경영으로 최근 몇년 간 국정감사 때마다 지적을 받아온 곳입니다.

하지만 올해도 개선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1억 원이 넘는 예산을 들여 도입한 시스템을 1년도 안 쓰고 폐지하는 등 여전히 방만하게 운영되고 있었습니다.

문성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한국건설관리공사는 지난해 9월 1억 원이 넘는 예산을 들여 전자문서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7월 말 11개월 밖에 사용하지 않은 이 시스템을 갑자기 폐기합니다.

오류 등 직원들의 민원이 많고 개선과 유지·보수 비용이 많이 든다는 이유에섭니다.

공사 측이 추정한 연간 유지보수 비용은 약 5천만 원.

한국경제TV의 취재가 시작되자 개발 당시 유지·보수 비용을 제대로 계산하지 않았다고 털어놓습니다.

허술한 업무 처리로 혈세만 낭비한 셈입니다.

[녹취] 한국건설관리공사 관계자

"개발비용하고 유지보수 비용을 산정했어야 하는데 산정을 정확하게 못하다 보니까. 유지·보수비용 산정을 그때는 잘 안 했던 것 같습니다."

불필요한 인력 고용에 따른 예산 낭비도 문제입니다.

최근 공사 측은 월급 550만 원을 주고 일주일에 한번만 본사에 근무하는 변호사를 고용했습니다.

기존에는 자문변호사를 두고 필요할 때 법률 자문을 받아왔는데 퇴직자 등 급여 다툼이 많아 변호사가 추가로 필요하다는 게 공사 측 주장입니다.

하지만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를 통해 살펴보니 올해 공사와 관련된 소송 내용은 공제금 제소, 단 한 건 뿐입니다.

공공기관들의 지나친 도덕적 해이 속에 피같은 국민들의 세금만 낭비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문성필입니다.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