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요즘 보험업계에 ‘헬스케어 서비스’가 주요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고객은 건강을 챙길 수 있고, 보험사는 손해율을 낮출 수 있기 때문인데, 다양성이 부족한 점은 아쉽다는 평가입니다.

김보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보험사들은 하나둘씩 건강관리서비스 앱을 출시하고 있습니다.

고객이 스마트폰 카메라로 식단을 찍으면 영양소와 칼로리를 분석해 주는 것은 기본.

체중감량이나 걸음 수 등 미션을 달성하면 모바일 상품권을 제공하거나 보험료를 할인해 줍니다.

고객 입장에서는 각종 할인과 더불어 건강을 챙길 수 있고, 보험사는 손해율을 관리할 수 있어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동안 치료에만 비중을 뒀던 기존 보험상품도 이제는 예방과 건강관리를 유도하는 방향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실제로 병원 검사에서 용종만 발견돼도 보험금을 지급하는 상품도 나왔습니다.

오는 11월부터는 고혈압·당뇨병 등 만성질환자를 상대로 한 건강상담 서비스도 등장할 전망입니다.

다만 현재 제공되는 건강관리 콘텐츠가 서로 비슷해 다양성이 떨어진다는 점이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인터뷰> 조용운 보험연구원 연구위원

“1분 지금은 예를 들어 소비자가 만보걷기에 대해 인센티브를 받으려면 만보걷기만 해야하는거죠. 자전거를 탈 수도 있고 헬스클럽을 갈 수도 있고 그런데…효과가 제한적이라는 거죠.”

규제가 완화된 만큼 독립적인 건강관리 서비스 프로그램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입니다.

손해율 악화로 위기를 겪고 있는 보험사들에게 헬스케어 서비스가 새로운 기회가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김보미입니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