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세 어린이 통장에 2억6천만원"…미성년자 저축계좌 무려 `8천개`

미성년자가 보유한 저축은행의 예·적금 계좌가 8천여개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잔액 5천만원이 넘는 계좌는 260개로, 2년반 새 12%가량 늘었다.

6일 국회 정무위원회 유의동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시중 저축은행 79곳에 맡겨진 미성년자 보유 계좌는 8천39개로 집계됐다.

이들 계좌의 잔액은 총 1천785억6천200만원으로, 계좌당 평균 2천221만원의 현금을 갖고 있었다.

지난 3년간의 추이를 보면 5천만원을 기준으로, 그 아래의 계좌 수와 잔액은 매년 줄어드는 데 비해 5천만원 이상을 넣은 계좌와 잔액은 증가하는 일종의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나타난다.

미성년자 보유의 1천만∼5천만원 예·적금 계좌는 2016년 9천254개에서 올해 7월 7천771개로 16% 감소했다.

같은 기간 총 잔액도 1천945억900만원에서 1천638억3천400만원으로 약 307억원 줄었다.

반면 5천만원 이상의 미성년자 계좌는 233개에서 260개로 11.6% 증가했다. 총 잔액은 123억8천100만원에서 147억2천800만원으로 약 23억원 늘었다.

이 중 최고 부자는 국제저축은행에 2억6천400만원을 맡긴 만 18세 가입자였고, 두 번째는 조흥저축은행에 2억6천만원을 둔 만 10세 어린이였다.

한 저축은행에 예금자보호한도인 5천만원씩 여러 곳에 예치한 사람들까지 감안하면 실제 1인당 미성년자 계좌 잔액은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유의동 의원은 "저축은행 예·적금 현황을 통해 미성년자 사이에서도 빈부격차가 심화하는 것을 알 수 있다"며 "당국은 미성년 부자들이 납세의무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는지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