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제스티 9', '엑스타 PA51' 본상 선정

금호타이어가 '2019 굿 디자인 어워드'에서 2개 제품이 본상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금호타이어, '굿 디자인 어워드' 2개 제품 본상 수상


굿 디자인 어워드는 일본 산업디자인진흥회(JIDPO)가 주최하는 국제 디자인 공모전으로 제품의 디자인과 사용성, 혁신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상작에는 'G-Mark'를 부여한다. 심사 영역은 제품과 공간, 미디어, 시스템, 솔루션의 5가지 카테고리며 금호타이어의 제품은 운송장비와 산업시설 분야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수상 제품은 승용차용 신제품 '마제스티9 솔루스 TA91'과 '엑스타 PA51'이다. 마제스티 9은 마제스티솔루스의 후속 제품으로 승차감과 정숙성을 강화시킨 고성능 프리미엄 제품이다. 엑스타 PA51은 북미 전용 사계절 타이어로 스포츠 성능과 컴포트 성능을 함께 갖춘 신제품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내년 출시 푸조 'e-208', 유럽서 반응 '기대 이상'
▶ "캠핑카 시장 활성화는 튜닝 규제에 달렸다"
▶ [하이빔]전동 킥보드 공유와 마을버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