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소비자 800명 대상 평가 진행
-성능과 안전성 인정받아 종합 72.88점 획득


한국지엠이 쉐보레 볼트EV가 2019년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에서 신설된 전기차 부문에서 정상에 올랐다고 2일 밝혔다.
한국지엠, 볼트EV 품질만족 전기차 부문 1위


한국표준협회가 매년 발표하는 한국품질만족지수는 소비자가 제품과 서비스를 이용하며 느낀 품질의 우수성과 만족도를 조사하는 품질만족 평가지표다. 전기차 부문에서는 쉐보레 볼트EV와 현대 코나 EV, 기아 니로 EV, 르노삼성 SM3 Z.E 등이 후보에 올랐다. 또 최근 2년 사이 국내 출시된 전기차를 구입해 6개월 이상 운행 중인 소비자 800명을 대상으로 품질만족도 평가를 진행했다.

볼트EV는 사용품질(성능, 신뢰성, 내구성, 사용성, 안전성, 접근성)과 감성품질(이미지, 인지성, 신규성)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종합 72.88점으로 1위에 올랐다. 특히, 볼트 EV는 성능과 신뢰성, 안전성 평가 항목에서 경쟁차를 넘어서며 품질을 인정받았다.

시저 톨레도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부사장은 "볼트 EV의 품질을 소비자들로부터 직접 인정받은 의미 있는 결과"라며 "볼트 EV에 대한 경험을 지속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쉐보레는 품질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볼트 EV의 엔진 후드와 헤드램프, 에어백 등 주요 부품 가격을 대폭 조정했다. 여기에 전기차 전용 서비스센터를 전국 97개로 확충하고 배터리 방전 시 견인 서비스를 최대 5년간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현대차 싼타페, 소폭 할인에 대폭 성장 '9월 톱 꿰차'
▶ 한국지엠한마음재단, 사회 취약 가정에 스파크 전달한다
▶ [포토]섬세한 부분변경, 볼보차 XC90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