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자동차 번호 입력 시 보유업체 및 전화번호, 기본 정보 확인 가능

국토교통부가 오는 1일부터 '자동차 365' 홈페이지에서 중고차 실매물 검색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자동차 365 중고차 실매물 검색 서비스는 매물로 나온 중고차의 자동차 번호만 입력하면 매도 여부, 실제 보유업체·전화번호, 기본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소비자는 이를 통해 해당 매물을 보유한 실제 매매상사와 소속조합을 확인할 수 있어 허위매물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중고차 소비자들은 그 동안 온라인에 게재한 중고차 광고의 진위 여부를 알 수 없어 허위·미끼매물 피해위험에 노출돼 왔다. 대표적으로 온라인 사이트에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자동차를 허위로 등록하거나 가격을 허위로 기재한 후 소비자 방문을 유도한 후 비싼 중고차를 판매하는 일이 잦았다. 특히 상당수가 다른 사이트에 등록한 매물사진을 무단 복사해 자신의 매물로 올려놓고 싼 가격에 광고하는 경우가 많아 소비자들이 허위광고 여부를 구별하기가 어려웠다.

이번 서비스는 국토교통부와 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가 협업해 제공하는 것으로 소비자는 중고차 매매조합이 보유한 매물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를 계기로 허위·미끼매물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는 건 물론 장기적으로 중고차업계 전반의 신뢰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허위 매물 근절' 중고차 실매물 검색 가능해진다


국토교통부 이대섭 자동차운영보험과장은 "특별한 이유없이 시세보다 매우 낮은 가격의 매물은 허위·미끼매물일 가능성이 높다"며 "자동차 365 실매물 검색 서비스를 통해 확인한 실제 보유업체와 거래해 피해를 방지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미니는 작아야 미니!" 신형 쿠퍼 다시 작아진다
▶ 마세라티, 내년 신차 투입으로 '기근' 해소
▶ 맥라렌 GT, 투싼·스포티지보다 실용적(?)인 이유
▶ [하이빔]현대차의 거침 없는 미래 행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