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와 손잡고 안전 시스템 선봬

국토교통부가 도로 위 사망자의 40%에 이르는 보행자 및 도로작업자의 사고예방을 위해 안전서비스를 시범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작년 10월부터 국토부는 보행자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삼성전자와 협업해 새 시스템을 개발했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를 활용한 보행자 안전서비스와 스마트폰 연결 단말기다. 보행자 안전서비스는 신호교차로, 버스정류장 등 교통 혼잡지역이나 도로 위 공사구간에서 제공가능하다.

이를 바탕으로 운전자는 통신을 통해 시야에서 벗어나거나 무단횡단 중인 보행자 정보 또는 고속도로·국도 등에서 공사 중인 도로작업자 위치를 제공받을 수 있다. 보행자도 접근하는 자동차 정보를 받을 수 있다.
국토부, 보행자 사고 예방 안전 서비스 개발


국토부는 세종 지역 내 조성된 개방형 전용시험장(한누리대로 외 3개구간, 16.6㎞)을 활용해 개발된 서비스를 시범운영 및 고도화하고, 향후 도입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향후 지자체 등에서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퓨처 모빌리티 전시 열어
▶ 볼보차코리아, 아마추어 골프 대회 열어
▶ 애스턴마틴 첫 SUV DBX, 마지막 담금질 돌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