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가티 시론에 장착돼 최고시속 490㎞ 견뎌

미쉐린이 자사의 고성능 타이어 '파일롯 스포츠 컵 2'를 장착한 부가티 시론이 최고시속 490㎞/h를 도달해 가장 빨리 달린 양산차 타이어로 이름을 올렸다고 5일 밝혔다.
미쉐린, 가장 빠른 양산차 티이어 등극


신기록을 세운 이 차는 부가티의 테스트 드라이버인 앤디 월리스(Andy Wallace)가 운전했으며 지난 8월 독일 북쪽에 있는 부가티의 에라 레시엔 테스트 트랙에서 기록을 달성했다. 기록에 사용된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컵 2는 일반 OE 타이어에 가깝고 도로법을 완전히 준수했다. 유일한 차이점은 부가티 시론의 타이어가 극도로 빠른 속도에서 견뎌야하는 만큼 타이어의 케이싱 벨트를 강화한 정도다.

미쉐린은 부가티 시론을 전용 타이어 개발을 위해 프랑스 라두 테크놀로지 센터와 미국 샬롯 SC에서 전문 장비를 사용해 극한 테스트를 진행했다. 또 부가티 시론이 가능한 최고 속도에서 타이어를 시험하기 위해 최대 510㎞/h까지 시험할 수 있는 우주왕복선 타이어용 테스트 장비를 사용했다.

피에르 샹드죵(Pierre Chandezon) 미쉐린의 부가티 타이어 디자인팀 리더는 "2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미쉐린과 부가티 간의 관계의 결실"이라며 "미쉐린이 시론만을 위한 OE 장착 타이어를 개발할 수 있었던 것은 오랜 시간 걸쳐 쌓아온 신뢰 덕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현대차, 유럽 전략 소형 해치백 3세대 i10 공개
▶ 車 업계 줄줄이 엠블럼 변경, 이유는?
▶ 람보르기니,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시안' 공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