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상용차 부문서 전기차 7종, 수소차 10종 등 출시 예정

현대자동차가 29일 열린 상용차 박람회 '트럭앤버스 비즈니스페어'에서 카운티EV를 최초 공개하고 상용차 전동화 전략을 소개했다.

현대차는 2017년 최초의 전기버스 일렉시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시범운행에 성공한 수소전기버스 등을 선보인데 이어 카운티EV를 최초 공개했다. 기존 디젤보다 길이가 60㎝ 늘어난 초장축 카운티EV는 128㎾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주행거리 200㎞ 이상, 72분만에 완충이 가능하다.

현대차, 1회 충전 200㎞ 주행 '카운티EV' 선봬


현대차, 1회 충전 200㎞ 주행 '카운티EV' 선봬


마을 버스, 어린이 탑승 버스의 특성을 고려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완성된 카운티EV는 눈길과 빗길 안전 운전을 돕는 차체자세제어장치, 4륜 디스크 브레이크, 안전성을 끌어올린 어린이 시트, 시트벨트, 후방 비상도어(어린이 버스용)를 적용했다.

친환경 이미지에 어울리는 7인치 LCD 클러스터, 버튼식 기어레버를 적용했고, 마을버스 운행시 기존 디젤차 대비 연료비를 최대 1/3 수준까지 낮출 수 있는 경제성도 자랑한다.

더불어 회사는 전기차, 수소전기차의 사용 환경과 인프라 보급 상황에 맞춘 친환경 상용차 전동화 라인업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2025년까지 전기차 7종, 수소전기차 10종 등 총 17개 차종의 친환경 상용차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해 장거리, 도심 승객 수송 등 사용 환경에 맞는 다양한 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차, 1회 충전 200㎞ 주행 '카운티EV' 선봬


현대차, 1회 충전 200㎞ 주행 '카운티EV' 선봬


1회 충전 운행거리가 긴 장거리 수송용 중대형 트럭과 고속버스에 적용하는 수소전기기술, 도심내 물류 수송을 위해 적재 효율 및 충전 인프라가 중요한 중소형 상용차에는 전기시스템기술을 투트랙으로 운영한다. 이와 함께 도심 대기질 개선, 인접 도시까지 운행하는 시내버스에는 전기시스템과 더불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수소전기기술 등을 탑재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상용차 박람회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 페어는 미래 상용 친환경차, 지속 가능성에 대한 비전을 알리는 뜻 깊은 자리"이라며 "현대차가 제시하는 상용 모빌리티의 미래와 공존의 가치를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는 기회"라고 전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하이빔]한국차, 하이브리드 부품 경쟁력 키워야
▶ BMW코리아, 하반기 미니(MINI) 신차 4종 쏟아낸다
▶ 르노삼성, 홈쇼핑에서 르노 마스터 밴 판다
▶ 현대차, '트럭앤버스 비즈니스페어' 열고 파비스 공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