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수석 SNS 논란에 "공식입장 아니야‥개인 생각"

청와대는 오늘(22일) 조국 민정수석이 연일 페이스북에 일본 경제보복 관련 글을 게재한 데 대해 "청와대 공식 입장은 아니"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식 입장이라고 한다면 대변인의 말, 혹은 국민소통수석의 춘추관에 와서 하는 이야기들이 청와대 공식 입장이라고 봐주시면 좋겠고, 다만 법리적인 문제는 법조인으로서 민정수석께서 발언을 충분히 하실 수 있는 사안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SNS라는 개인의 공간에 대해서 저희가 해라, 말아라라고 규제할 수는 없는 부분이라는 생각이 들고, 조국 수석을 제외한 다른 분들도 청와대 내에 있는 분들도 몇몇 의견들을 밝히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조국 수석의 그러한 발언에 대해서 많은 분들이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은 저희도 알고 있지만, `개인의 생각의 표현,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해라, 하지 말아라`라고 얘기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지 않나 하는 생각은 든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지난 13일 밤 페이스북에 `죽창가`를 소개한 것을 포함해, 이날(22일)까지 9일 동안 페이스북에 40여건의 게시물을 올리며 일본 경제보복 사태에 대한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야권에선 최근 조 수석의 SNS 활동에 대해 `반일 감정을 조장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