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누리카드’ 이용자 대상 공연, 여행, 체험 할인 <제휴프로그램> 운영
- 뮤지컬 공연부터 거창, 강원도 등 패키지 여행까지 10~80% 할인 가격으로 이용


서울시는 만 6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을 대상으로 문화 향유기회를 제공하고자 연 8만원 한도의 ‘문화누리카드’를 발급하고 있다.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는 뮤지컬 등 공연부터 국내 패키지 여행, 찾아가는 방문형 프로그램까지 다양한 제휴프로그램을 10~80%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 가능하다.

‘문화누리카드’는 대상자가 발급기간(2.1.~11.30.) 내 전국 주민센터 또는 인터넷을 통해 예산범위 내에서 27만 명까지 신청 가능하며, 영화·공연·스포츠 관람, 도서·기차표·음반 구매 등 문화 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은 문화누리카드 이용자에게 보다 많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제휴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올해 제휴프로그램은 ▲공연, ▲여행, ▲방문형 프로그램 등이 있다.
‘문화누리카드’로 공연·여행 최대 80% 할인받고 휴가 즐기자

‘공연 프로그램’은 문화누리카드로 결제 시 최대 70% 할인된 금액으로 관람할 수 있으며, ‘여행 프로그램’은 제휴 여행사의 여행상품을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한다.

‘방문형 프로그램’은 마술공연, 도자기 만들기, 노래교실 등 문화체험 프로그램 운영 업체가 신청자의 거주지 인근으로 방문하는 서비스이다.

<제휴프로그램> 운영 업체는 지난 4월부터 모집하고 있으며, 희망업체는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문화누리카드로 ‘공연 관람’을 원하는 이용자들은 서울문화누리 블로그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통해 일정을 확인하고, 원하는 공연을 할인된 금액으로 예매하면 된다.

7~8월에는 뮤지컬 <스쿨 오브 락 월드투어>, 뮤지컬 <그리스>, 무용극 <궁: 장녹수전>, 캐리와 친구들 <빠라밤 유치원> 등 다채로운 공연을 40~70% 할인된 가격으로 관람할 수 있다.

‘여행 패키지 상품’과 ‘방문형 프로그램’은 가까운 구청 또는 주민센터 내 홍보물을 통해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으며, 문화누리카드 담당자에게 신청하면 10~80% 할인된 가격으로 여행, 체험 등 다양한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다.

한편, ‘문화누리카드’는 올해 12월 31일까지 이용 가능하며, 사용하지 않은 잔여금액은 이월되지 않고 환수되니, 올해 안에 잔여금이 남지 않도록 모두 사용할 것을 추천한다. 올해부터는 2년간(’19년~’20년) 전액 미사용자는 차년도(‘21년)에 카드 발급이 제한된다.

김인숙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많은 시민들이 ‘문화누리카드’를 적극적으로 사용해 일상에서 문화예술과 함께 하는 즐거움을 느껴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