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최근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대상에 오른 3개 핵심 소재의 `긴급 물량`을 일부 확보하는 데 성과를 거둔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특히 해결방안 모색을 위해 직접 일본 출장길에 올랐던 이재용 부회장이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현지 일정과 동선에 더욱 관심이 쏠렸다.

다만 이번 사태가 일제 강제징용 피해 보상 문제 등과 관련한 일본 정부의 `몽니`에서 기인한 데다 앞으로 수출 규제를 확대할 조짐마저 보이고 있어 불안감은 여전하다는 지적이다.

복수의 재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3일 디바이스솔루션(DS) 및 디스플레이 부문 최고 경영진을 소집해 긴급 사장단 회의를 가진 자리에서 이런 내용의 `출장 성과`를 공유했다.

이번에 추가로 확보한 물량이 어느 정도인지, 어떤 경로를 통한 것인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으나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재고와 함께 당장 심각한 생산 차질을 막을 수 있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지 소재 생산업체들로부터의 직접 수입이나 추가 계약 형태는 아닐 가능성이 크고, 물량도 그리 많지 않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일본 정부의 수출 통관 규제에서 직접 벗어날 수는 없는 만큼 일본 소재 생산업체의 해외공장 물량을 우회 수입하는 데 합의를 봤거나 다른 조달처를 확보하는 등의 `대안`을 찾아낸 게 아니냐는 추측인 셈이다.

삼성전자의 한 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일본 출장으로 당장 필요한 핵심소재를 확보해 `급한 불`은 끄는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재계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 결정이 나오자마자 삼성전자는 즉각 구매 관련 부서를 중심으로 재고물량 추가 확보에 나섰고,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면서 "전사적인 노력이 진행되는 와중에 이 부회장이 일본 출장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낸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 日 3개 핵심소재 물량 일부 확보 성과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