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수구가 혹독한 데뷔전과 함께 역사적인 첫걸음을 뗐다.

우리나라 여자 수구 대표팀은 14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강호 헝가리에 0-64(0-16 0-18 0-16 0-14)로 대패했다.

이날 경기는 한국 여자 수구 국가대표팀의 사상 첫 공식경기였다.

우리나라는 개최국 자격으로 남녀 모두 출전권을 얻어 세계선수권대회 수구 경기를 처음 뛰었다. 여자는 대표팀이 꾸려진 것조차 처음이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두 차례나 우승하고,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5위를 차지한 헝가리에 우리나라는 적수가 되지 못했다.

결국 한국은 이날 네덜란드-남아프리카공화국 경기에서 나온 스코어 0-33을 지우고 역대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한경기 최다 골 차 패배의 멍에를 썼다.

헝가리는 8분씩 4쿼터를 치르는 동안 총 71개의 슈팅을 퍼부어 64개를 득점으로 연결했다. 반면 한국의 슈팅은 3개였다. 골문 안쪽으로 향한 것은 고작 1개뿐이었다.

한국은 16일 러시아를 상대로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를 벌인다.
"한골만" 여자수구팀, 헝가리에 0-64 패배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