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준 파월처럼…이주열, 금리인하 카드 꺼낼까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늦어도 다음달, 이르면 이번 주에라도 단행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오는 18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연 1.75%인 현재의 기준금리를 일단 동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면서도 다음번 회의(8월 30일)에선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리겠다는 `신호`를 시장에 보낼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달 12일 한은 창립 69주년 기념사에서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 하겠다"며 통화정책방향 선회를 시사했다.

이번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하더라도 인하 소수의견이 지난 5월 회의(1명)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5월 회의에선 7명의 금통위원 중 조동철 위원이 인하 의견을 밝혔다. 신인석 위원으로 추정되는 다른 한 위원은 소수의견을 내진 않았지만, 인하를 사실상 예고했다.

KB증권 김상훈 연구원은 "중립 성향으로 평가되는 고승범 위원, 그보다 `매파(통화 긴축)`로 여겨지는 임지원 위원까지 돌아서면서 8월에 인하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리 인하가 기정사실로 여겨지는 배경은 경기 부진이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12일 "수출과 투자가 부진한 흐름"이라며 4∼7월 넉달째 `경기 부진`을 공식 언급했다.

한은은 18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2.5%(4월 발표)에서 하향 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반도체 경기 둔화, 설비투자 감소 등을 반영해서다.

한은 안팎에선 0.2%포인트 하향조정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기재부는 이미 2.6∼2.7%에서 2.4∼2.5%로 0.2%포인트 내린 바 있다.

이처럼 두 기관이 성장률 전망치를 낮춰 잡으면서 확장적 재정정책과 완화적 통화정책의 공조가 필요해졌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4일 "여러 가지 경제여건이 변화했다"며 "금융정책과 재정정책이 고려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은 안팎에선 `7월에 신호를 주고 8월에 내릴 것`이라는 예상이 다수다. 그러나 금리 인하가 이번 주에 전격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없지 않다.

무엇보다 미국의 금리 인하가 가시권에 들어왔기 때문이다. 시장에선 이달 말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를 내릴 것으로 보고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 10일 미중 무역갈등 등에 "적절하게 대응하겠다"고 한 데 이어 이튿날 "중립금리가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낮은 것 같다"고 발언했다.

일본이 불화수소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3대 핵심소재의 한국 수출을 규제하겠다고 나선 `돌발변수`도 금리 인하 명분을 강화하는 요인으로 여겨진다.

메리츠종금증권[008560] 윤여삼 연구원은 "한일 무역갈등이 변수가 된 만큼, 7월 인하도 가능하다"며 "8월 인하 가능성이 여전히 크지만, 7월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금리를 7월에 내릴 경우 상황에 따라 연말께 금리를 한 차례 더 내릴 수 있다는 견해가 있다. 이미 시장금리는 기준금리를 두 차례 인하해야 비슷할 정도로 낮아진 상태다.

연세대학교 김정식 교수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본격화해 우리나라의 성장률 둔화 속도가 빨라지면 금리 인하 기대도 커질 것"이라며 이 경우 연내 두 차례 인하도 가능할 것으로 봤다.

다만 소시에테제네랄(SG) 오석태 이코노미스트는 "올해 두 차례 내리면 내년에 경기가 더 어려워질 경우 통화정책으로 대응하는 데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디지털전략부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