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단지에 총성이?…멧돼지 4마리 등장 `사살`

14일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 단지 인근 공원에서 멧돼지 여러 마리가 나타나 경찰과 소방당국 등이 출동한 끝에 4마리를 사살했다.

경찰과 소방당국, 노원구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6분께 `상계동 상계주공아파트 인근 공원에서 멧돼지 6마리가 나타났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현장에 출동한 야생생물보호협회 엽사 2명이 협장에서 멧돼지를 수색한 끝에 오전 9시 45분께 수락산에서 멧돼지 2마리를 발견해 사살했고, 오전 10시 35분께 2마리를 더 사살했다.

멧돼지는 2마리가 더 있었으며, 산속으로 도망간 것으로 추정된다고 현장에 있던 한 관계자는 설명했다.

사살된 멧돼지 4마리는 무게가 30∼40㎏ 정도로 추정되며, 다소 어린 멧돼지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 피해나 재산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주말 이른 아침부터 멧돼지를 포획하려는 소동이 벌어지면서 `총성 5발이 울렸는데 무엇 때문이냐`, `멧돼지가 지나가고 총소리도 났다`, `총소리가 들렸는데 괜찮냐`는 주민 신고가 이어지기도 했다.

현장에 출동한 야생생물보호협회 관계자는 "아파트 단지에서 약 50m 떨어진 곳에서 멧돼지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4마리를 사살했다"면서 "최근 수락산 인근에 멧돼지 개체 수가 많이 증가해 아파트 단지로 종종 내려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