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는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의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일본의 수출규제 발표후 지난 9일부터 민·관 `일본 수출규제 대응TF`를 가동하고 있으며, 15일부터 전국 12개 지방청에 애로신고센터를 설치,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소기업의 피해현황과 애로, 건의사항이 `애로신고센터`로 접수되면, 중기부는 범정부 TF를 통해 애로해소를 위한 방안을 마련해 기업들의 어려움을 해소해 줄 계획이다.

또,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가 발생한 기업에는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 단기 컨설팅 등의 지원이 제공된다.

중기부 관계자는 "현장의 중소기업과 긴밀히 소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소재부품장비 분야 글로벌 수준의 중소벤처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수단을 최대한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양재준성장기업부장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