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버섯 함부로 따먹으면 큰일"…식용버섯과 구분법은?

농촌진흥청은 여름철을 맞아 야생버섯을 함부로 채취해 먹으면 자칫 중독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14일 주의를 당부했다.

농진청은 "우리나라 자생 버섯 1천900여종 가운데 먹을 수 있는 버섯은 400여종, 21%뿐"이라며 "나머지는 독성이 있거나 식용 가치가 없다"고 설명했다.

야생 독버섯 중독 사고는 덥고 습해 버섯이 잘 자라는 7월부터 산행이 많은 10월 사이에 많이 발생한다.

특히 독버섯이 식용버섯과 생김새나 서식지가 비슷하면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독버섯인 흰알광대버섯과 독우산광대버섯은 식용 흰주름버섯과 모양이 비슷하다. 성숙한 흰주름버섯의 주름살은 독버섯인 광대버섯류와 달리 뚜렷한 암자갈색을 띠고, 대 아래쪽에 대 주머니가 발달하지 않은 특징이 있다.

맹독성인 개나리광대버섯도 식용인 노란달걀버섯과 비슷하게 생겼다. 노란달걀버섯은 개나리광대버섯과 달리 갓 둘레에 뚜렷한 홈이 있고, 치마 모양의 턱받이가 담황색을 띤다.

농진청은 "색이 화려하지 않거나 세로로 잘 찢어지면 식용 가능하다는 속설은 아무런 근거가 없다"며 "민간 속설을 믿고 식용 여부를 판단하면 위험하다"고 덧붙였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