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후 5시 50분께 강원 삼척시 근덕면 덕산해수욕장에서 물놀이 하던 최모(20) 씨와 유모(21) 씨가 파도에 휩쓸려 20여분 만에 구조됐으나 결국 숨졌다.

최 씨와 유 씨는 대학교 동아리 선후배 20여 명과 함께 해수욕장을 찾았다가 변을 당했다.

사고 당시 다른 학생 4∼5명도 파도에 휩쓸렸지만 스스로 빠져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삼척, 해수욕장서 파도에 휩쓸린 대학생 2명 숨져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