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범호` 이범호(38·KIA 타이거즈)가 19년간 정들었던 프로야구에 작별을 고했다.

이범호는 13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친정`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은퇴 경기를 치렀다.

6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한 이범호는 2회 첫 타석에서 볼넷을 고른 뒤 4회에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이어 0-7로 끌려가다가 3점을 만회한 5회 2사 만루의 극적인 순간에 이범호는 타석에 등장했다.

KBO리그 역대 통산 최다 만루홈런(17개) 기록을 보유한 `만루 사나이` 이범호가 만루에 타석에 들어서자 2만500석을 가득 메운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가 술렁이기 시작했다.

이범호는 한화 선발 워익 서폴드의 초구 스트라이크를 그냥 보낸 뒤 2구째를 크게 헛쳤다.

이어 볼 1개를 고른 뒤 4구째를 힘차게 잡아당겼다.

그러나 타구는 힘없이 날아가 좌익수 양성우의 글러브 안으로 들어갔다. 이범호의 프로 마지막 타격이었다.

이범호는 자신의 등 번호 25번을 물려준 박찬호에게 6회 초 3루 수비를 내준 뒤 회한의 눈물을 흘리며 팬들에게 손을 흔들었다.

이범호는 통산 2천1경기에 출전해 6천370타수 1천727안타, 타율 0.271, 329홈런, 1천127타점, 볼넷 863개를 남기고 현역을 마감했다.

전 선수단이 `이범호`와 `25`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필승의 각오로 나섰지만, KIA는 한화에 5-10으로 대패했다.
KIA 이범호 은퇴...만루홈런 17개 KBO 최다 기록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