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스토리4` 300만 관객 돌파…픽사 애니 신기록 세울까

디즈니 픽사 애니메이션 `토이 스토리 4`가 개봉 24일째 누적 관객 수 300만명을 돌파했다.

13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 `토이 스토리 4` 총관객 수는 300만222명을 기록했다.

이 영화는 다른 픽사 애니메이션인 `코코`(2017, 25일), `인크레더블 2`(2018, 27일)보다 빠르게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지난달 20일 선보인 `토이 스토리 4`는 개봉일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역대 픽사 애니메이션 중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고, 개봉 4일째에는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역대 픽사 애니메이션 중 최단 속도이자 디즈니 애니메이션 중 `겨울왕국`(2014)과 같은 속도다. 개봉 11일째에는 200만 관객을 넘어섰다.

북미에서는 3억2천만 달러(3천772억8천만 원)의 흥행 이익을 거뒀다. 이로써 전편인 `토이 스토리`와 `토이 스토리 2`의 전체 흥행 수익을 뛰어넘은 것과 동시에 올해 북미 전체 흥행 순위에서 `어벤져스:엔드게임`과 `캡틴 마블`에 이어 3위에 올랐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