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반감` 17년 지나도 여전…"입국금지" 국민청원 13만↑

지난 11일 유승준에 대한 비자발급 거부가 위법이라는 취지의 대법원판결이 나온 뒤 그의 입국을 두고 여전히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판결이 나왔다고 해서 유승준이 당장 입국할 수 있는 것이 아닌데도 그에 대한 반감과 `입국 우려`는 며칠째 온라인 곳곳을 달구고 있다.

대법원 판결 당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스티브 유(유승준) 입국 금지 다시 해주세요`란 청원글은 이틀만인 13일 낮 12시 기준 13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나라와 국민 전체를 배신한 가수 유승준의 입국허가를 반대합니다` `유승준 입국허가를 막아주세요` `스티븐유 입국거부 청원합니다` 등 비슷한 내용의 청원 글들도 각각 1만~2만여 명이 참여했다.

지난 17년간 `병역 기피 아이콘`이 됐지만, 한때 누렸던 지난날 영광을 잊지 못하는 걸까. 비난 세례에도 유승준은 지속해서 한국 땅을 밟고 싶어 했다.

대법원판결 이후 법률대리인은 유승준과 가족이 눈물을 흘렸다는 소식을 전하며 "앞으로 사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호소했다.

만약 대법원판결 취지대로 행정소송에서 승소가 확정되고, 주 로스앤젤레스 한국 총영사관에서 비자 심사를 통과하면 유승준은 다시 한국에 들어올 수 있다. 입국한다면 본인 의지에 따라 음반 발매나 콘서트 등의 활동도 가능해 진다.

국민 정서에 민감한 방송사들이 리스크를 감수하고 그를 출연시킬지 미지수지만 시청률 경쟁 면에서 생각해보면 출연 가능성이 아예 없지도 않다.

한 지상파 관계자는 화제성 높은 인물에 섭외가 쏠린다는 점에서 "결국엔 어느 프로그램이라도 출연시킬 가능성은 있다"고 추측했다.
`유승준 반감` 17년 지나도 여전…"입국금지" 국민청원 13만↑

문제는 그가 난관을 뚫더라도 싸늘한 국민감정의 벽은 여전히 높다는 점이다. 유승준을 미국명 `스티브 유`라 칭하라는 댓글과 입국 반대 목소리는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연합뉴스를 통해 "법치주의 국가이니 입국이 허용돼 복귀하는 개인의 시도를 막을 수 없다"며 "법 문제보다 대중이 받아들이느냐 하는 부분이 남았다. 어느 방송이든 출연시킬 가능성이 높은데 대중도 안 받아들일 자유가 있다. 요즘은 국민청원 등 그런 시도를 막을 여러 방법이 있는데 이런 목소리를 내는 것 또한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자 간 자유로운 선택을 존중할 필요가 있지만, 감정적으로 불편한 지점이 많다"며 "군대에 다녀온 사람, 자녀를 군대 보낸 부모 입장에선 박탈감을 느끼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