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요보호아동 복지서비스 개선 간담회 개최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가 12일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 내 열린소통포럼공간에서 요보호아동의 복지서비스 개선을 위해 국민 권익위원회, 지방자치단체,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 등 관련 기관 및 단체가 함께 참여하는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는 요보호아동을 대상으로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주요 시책을 공유하고 서비스 현장의 애로사항과 개선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과제 등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해 개선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최근에는 아동 방임 및 학대가 증가하며 사회의 뜨거운 감자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부모 및 다문화 가족 등 다양한 가족형태의 증가로 아동 돌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등 아동권리 보호와 돌봄 사각지대에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 정책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올해 정부혁신 추진방향인 ‘혁신적 포용국가를 뒷받침하는 포용적 행정 구현’을 위해 '공공서비스 사각지대 해소'를 정부 혁신 역점과제로 선정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요보호아동 관련 주요정책 ▲학대피해 아동보호 체계 ▲지자체 아동보호관련추진시책 등을 발표하고 지자체 현장에서 아동 복지를 담당하는 공무원이 참여해 아동보호 서비스를 진단하고 개선방안을 논의한다.

현장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과 개선과제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제도개선, 정책 반영으로 이어져 국가의 보호와 복지 서비스 혜택에서 소외되는 아동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조소연 행안부 공공서비스정책관은 "정부는 아동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국가 책임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번 간담회는 아동보호를 담당하는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정책 반영과 제도개선으로 이어지는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