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이 덴마크의 국영 에너지기업인 `외르스테드`와 대만 해저 전력망 구축 사업에 관한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8,900만유로(약 1,184억원) 규모로, LS전선은 오는 2022년까지 대만 서부 장화(彰化)현 해상풍력단지에 해저케이블을 공급하게 된다.

대만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약 230억달러(27조원)를 투자해 신재생 에너지 비율을 현재 5%에서 20%로 높인다는 계획으로, 이에 따라 연간 총 5.5GW(기가와트) 규모의 해상풍력단지 10여개를 건설하고 있다.

장화현 해상풍력단지는 이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연간 900㎿의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지난 1972년에 설립된 외르스테드는 LS전선과 세계 최대 풍력발전단지 건설을 위한 영국 `혼시 프로젝트` 등 여러 사업을 진행해왔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2009년 해저케이블 사업에 진출한 지 불과 10년 만에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유럽과 아시아를 중심으로 해상풍력 개발이 활발해져 해저케이블 사업도 지속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LS전선, 1,184억원 규모 대만 해저전력망 구축사업 수주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