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이요원-유지태, 절벽 앞 ‘애틋 키스’ 포착



‘이몽’ 이요원과 유지태의 애틋한 키스가 공개됐다. 절벽을 배경으로 한 그림 같은 투샷이 가슴을 더욱 아리게 만든다.

매회 실존 독립운동가들의 삶과 역사를 재조명하며 짙은 감동을 선사하고 있는 MBC 특별기획 ‘이몽’이 오는 13일 밤 9시 5분부터 70분간 마지막 회 방송만을 앞두고 있다. 이 가운데 ‘이몽’ 측이 이요원(이영진 역)과 유지태(김원봉 역)의 애틋한 키스가 담긴 현장 스틸 컷을 공개해 결말을 향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앞선 방송에서는 의열단원들의 숭고한 죽음이 가슴을 아프게 했다. 특히 김남옥(조복래 분)은 종로 경찰서 투탄 작전을 펼친 후 수백 여명의 경찰들과 대치 끝에 자결로 생을 마감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폭발시켰다. 이처럼 독립 운동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이영진과 김원봉의 강렬하 마지막 독립 투쟁이 예고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이요원과 유지태의 투샷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절벽을 뒤로 한 이들의 아련한 눈맞춤이 가슴 시리도록 아릅답다. 더욱이 이요원을 향한 유지태의 그윽한 눈빛, 그런 유지태를 애정 어린 눈으로 바라보는 이요원의 모습은 한 폭의 그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이처럼 이요원과 유지태의 애틋한 케미가 보는 이들의 콧잔등을 시큰하게 만들며, 이들의 러브라인이 이뤄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몽’ 측은 “금주 마지막 방송에서는 이요원과 유지태의 치열하고 강렬한 마지막 독립운동이 펼쳐진다. 뜨거운 독립 투쟁 속에서 이들이 사랑을 이룰 수 있을 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MBC 특별기획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오는 13일 밤 9시 5분에 마지막 회가 70분간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