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위원회가 12일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9% 오른 시간당 8,590원으로 의결한 데 대해 중소기업계는 아쉽다는 논평을 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과 영세기업, 소상공인들이 절실히 기대했던 최소한의 수준인 `동결`을 이루지 못해 아쉽고 안타까운 결과"라고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대비한 적응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최저임금위원회가 기업의 지불능력을 감안해 업종별, 규모별 구분 적용을 최대한 빠른 시일내 논의해 줄 것으로 주문했다.
중소기업계 "최저임금 결정 아쉽다"

양재준성장기업부장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