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증시의 초대형 블루칩으로 구성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27,000선을 뚫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227.88포인트(0.85%) 오른 27,088.08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해 1월 `26,000 고지`에 올라선 후 약 1년 6개월 만에 새로운 이정표를 찍은 것이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제롬 파월 의장이 이틀 연속 기준금리 인하를 강력히 시사하면서 뉴욕증시 전반에 `훈풍`으로 작용하고 있다.

파월 의장은 전날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글로벌 경기둔화와 무역갈등의 부정적인 영향을 우려하면서 비교적 강한 톤으로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한 데 이어 이날도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같은 기조를 유지했다.

전날 사상 처음으로 장중 3,000선을 돌파했었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6.84포인트(0.23%) 상승한 2,999.91을 기록했다. 역시 역대 최고치이며 종가 기준으로도 3,000선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다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6.49포인트(0.08%) 내린 8,196.04로 마감했다.

연준은 오는 30~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뉴욕증시] 다우 지수, 사상 처음 2만 7,000선 뚫어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