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LG화학, 미국 전기차 배터리 2공장 신설 검토"

LG화학이 오는 2022년 가동을 목표로 미국 켄터키주 또는 테네시 주에 2조 원 규모의 공장을 신설할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11일, 이 공장에서 생산될 배터리는 볼보와 현대차, GM, 폴크스바겐 등 완성차 업체에 공급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당초 업계에서는 LG화학이 미시간주 공장을 증설해 수요에 대응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으나 1년여 전부터 제2공장 신설이 거론되기 시작했다.

올해 초 LG화학은 유럽에서도 제2공장을 짓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으나 아직도 투자 방식이 확정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LG화학은 "글로벌 고객사의 수주물량 대응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나, 구체적으로 확정된 바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한편, LG화학은 지난 2012년 미국 미시간주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세운 바 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