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사의 자율주행 개발팀과 불화를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가 나왔다.

마켓워치는 최근 더 인포매이션의 보도를 인용해 머스크가 자사의 자율주행 개발 과정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으며, 몇 달 간 해당 소프트웨어 개발팀에서 최소 11명의 직원이 회사를 떠났다고 보도했다.

머스크는 일부 직원이 회사가 정한 시한을 맞추지 못할 수 있다고 말하자 이에 격분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스크는 완전 자율주행 시스템을 갖춘 로봇 택시(robotaxis) 100만대를 2020년 말까지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기존 테슬라 차량도 올해 말까지 완전 자율 주행이 가능하도록 업그레이드에 나설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머스크는 지난 4월 말 미국 캘리포니아주 팰로앨토 본사에서 열린 `테슬라 자율 투자자 데이` 행사에서 "지금부터 2년이면 아마도 우리가 운전대와 페달을 필요로 하지 않은 차를 만들어낼 것"이라며 자율주행차 기술이 기하급수적으로 발전했다고 말했다.

테슬라 무인 택시는 자동차 소유주가 라이드셰어링 앱(app)으로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가 우버·리프트와 같은 차량호출(라이드 헤일링) 공유업계에 뛰어든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머스크가 정한 시한이 촉박할 것으로 예상해왔다.
테슬라 자율주행팀 직원 11명 떠나...머스크와 불화?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