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V, 9월 일본 단독 콘서트 ‘2019 Meet and Live in japan’ 개최



글로벌 그룹 VAV가 올가을 일본 팬들과 다시 만난다.

VAV(에이노, 에이스, 바론, 로우, 지우, 제이콥, 세인트반)는 지난 11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일본 단독 콘서트 ‘VAV 2019 Meet and Live in japan-PREMIUM CONCERT’ 개최 소식을 전했다.

공지에 따르면 이번 콘서트는 오는 9월 21일 일본 도쿄 IMA홀에서 총 2회차 공연으로 진행되며, VAV는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은 대표곡 무대는 물론, 관객 전원과 하이터치를 나누며 글로벌 대세다운 특급 팬서비스를 선사할 계획이다.

이번 공연은 지난해 5월 열린 ‘VAV Golden Live in Japan’ 이후 일본에서 약 1년 4개월 만에 개최하는 단독 콘서트로, 멤버들은 오랜만에 재회하는 현지 팬들에게 더욱 멋진 무대를 보여주고자 콘서트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다음날인 9월 22일에는 팬 특전 이벤트로, 한정 사인회가 진행된다. 콘서트에서는 볼 수 없었던 VAV 멤버들의 또 다른 매력을 가까운 거리에서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한편, VAV는 오는 23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썸머 스페셜 싱글 ‘기브 미 모어(Give me more)’를 발매한다.

‘기브 미 모어’는 지난 3월 발매한 네 번째 미니앨범 ‘THRILLA KILLA(쓰릴라킬라)’ 이후 VAV가 약 4개월 만에 공개하는 신보로, 라틴팝 황제 데 라 게토(De la ghetto)가 피처링을, 그래미어워즈에서 여러 차례 수상한 바 있는 천재 프로듀서 듀오 플레이 앤 스킬즈(Play-N-Skillz)가 작곡과 프로듀싱을 맡아 더욱 기대를 모은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