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의 신뢰를 바탕으로 4년 계약 연장
-모든 DTM 출전 경주, 한국타이어 제품 장착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이하 DTM)'에 2023년까지 타이어를 독점 공급한다고 2일 밝혔다.
한국타이어, 'DTM' 타이어 독점 공급


DTM은 BMW와 아우디, 애스톤 마틴 등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들이 양산차 기반 경주차로 승부를 겨루는 모터스포츠 대회다. 이 대회에 한국타이어는 지난 2011년부터 타이어를 공급하며 모터스포츠 파트너로서 입지를 공고히 해 왔다. 특히 DTM은 한국타이어만으로 진행되는 대회이기 때문에 모든 출전 차의 성능을 최대로 이끌어내는 레이싱 타이어를 필요로 한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3년 단위로 체결되던 기존 계약 기간보다 1년이 늘어난 총 4년의 계약 연장으로 DTM의 대한 신뢰를 입증했다"며 "DTM의 격을 높이는 파트너 브랜드로서 세계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수준 높은 성능을 각인시키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월3일 독일 호켄하임 서킷에서 열린 개막전으로 시작된 '2019 DTM'은 벨기에와 이탈리아에서 3라운드까지 진행됐으며 독일과 네덜란드, 영국 등 유럽 각지를 순회하며 총 9라운드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포르쉐 마칸, 중고 몸값 비싸진 사연은?
▶ [하이빔]세계 최대 석유기업의 수소 주목 배경
▶ 그랜저 아성 흔들, 출시 이후 최저 실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