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담 이혼, "4년 전 원만한 합의로 마무리"

개그맨 겸 배우 류담(40)의 이혼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소속사 싸이더스HQ는 14일 공식입장을 내고 "류담은 2015년 원만한 합의 후 이혼 절차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부부는) 오랜 시간 고민 끝에 결정해 각자의 길을 걷게 되었지만 서로를 응원하며 지내왔다"고 덧붙였다.

류담은 지인의 소개로 만난 전 부인과 3년간 교제하고 지난 2011년 11월 결혼했다.

2003년 KBS 개그맨 공채 18기로 데뷔한 류담은 KBS 2TV 간판 코미디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서 인기 코너 `달인`에 김병만·노우진과 함께 출연했으며 SBS TV `정글의 법칙`에서도 활약했다. 드라마 `선덕여왕`, `로열 패밀리` 등을 통해 연기 활동도 병행했다. 최근 다이어트에 성공하며 화제를 모았다.

류담 이혼 (사진=인스타그램)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