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화물선, 노르웨이 유조선 선원 23명 모두 구조

[사진]노르웨이 유조선 선원 23명을 구조한 현대상선 소속 ‘현대 두바이호’

현대상선 소속인 `현대 두바이호`가 13일(현지 시각) 이란 주변 호르무즈 해협 인근 오만해에서 폭발 사고로 위기에 빠진 노르웨이 유조선 선원 23명을 모두 구조했습니다.

현대상선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0분쯤 이란 인근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던 노르웨이 선적 원유운반선 `프런트 알타이르(Front Altair)`호에서 3차례 폭발음이 들린 뒤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긴급 상황이 발생하자 프런트 알타이르호 선장은 인근을 지나던 현대 두바이호에 긴급 구조 신호를 보냈습니다.

구조 신호를 받은 현대 두바이호는 사고 선박을 향해 전속력으로 항진해 구명정을 내리고 사고 선박의 선장을 포함해 선원 23명을 모두 구조해 현대 두바이호에 승선시켰습니다. 구조 작전은 신고 접수 74분 만에 종료됐습니다.

이날 폭발 사고가 난 프런트 알타이르호는 2016년 제작된 11만DWT(화물을 적재할 수 있는 t수) 탱커선으로 세계적인 해운사인 노르웨이 프런트라인이 소유하고 있습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화재로 위험에 처한 선원을 모두 안전하게 구조할 수 있었던 것은 비상 대응 훈련 덕분이었다"면서 "현대 두바이호의 입항 일정이 다소 지연됐지만, 인도적 차원의 구조 활동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해 다행"이라고 전했습니다.

현대 두바이호는 3만t급 화물선으로, 지난 1일 말레이시아 포트클랑항을 출발해 이달 14일 아부다비항에서 화물을 하역할 예정이었습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