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권 일자리 평가 아니다…말 그대로 측정"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4일 금융권 일자리 창출 측정에 관해 "말 그대로 측정하는 것이지 평가하는 게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5대 금융지주사 회장단과 비공식 조찬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일자리 측정은 말 그대로 금융권의 일자리 창출효과를 측정하는 것"이라며 "지주 회장들도 그렇게 이해하고 있고 저도 (조찬장에서) 다시 한번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금융권의 일자리 창출효과를 측정해 오는 8월 그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금융권에서는 금융당국이 고용창출을 압박하는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있었습니다.

금융위는 최 위원장이 이번 회동에서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업체나 자영업자, 자동차·조선 협력업체 등에 대한 금융권의 지원을 당부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최근 해외투자자 동향, 핀테크 흐름 및 빅테크(Big Tech) 기업 등장의 영향 등에 대해 이번 회동 참석자들과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습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