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6월 남북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김여정 내려온 걸 주목"

청와대는 오늘(14일) 6월 남북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 "김여정 제1부부장을 내려보냈다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여정 제1부부장은 그 지위와 상관없이 상징성, 대표성이 남다르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여정 제1부부장을 내려 보냈다는 것 그리고 저희에게 온 통지문을 보면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가 나와 줄 것을 북측에서 요청했다"며 "이희호 여사, 김대중 대통령이 평생을 민족의 통일과 화합을 위해 살다 가신 분이고 그 뜻을 기리는 것. 그 뜻을 기린다는 것이 결국은 남북 대화고 남북 평화 이런 것으로 충분히 해석할 여지가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 진전이 있었다 이런 것들은 최종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말씀을 드릴 수 없는 입장이라 충분히 이해해 달라"며 "다만 그런 부분들을 저희는 주목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다시말해 김여정이 故 이희호 여사 조문을 위해 내려보낸 건 김정은 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직.간접적으로 피력한 셈이란 설명입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또 `김정은 친서 내용` 관련 "외교적 관례라 밝힐 수 없다"며 "정의용 안보실장이 편지를 본 뒤 `트럼프 대통령이 이 편지를 보게 되면 참 아름다운 편지라고 할 것이다. ‘beautiful letter’라고 할 것이다`라고 했는데 예상 그대로 맞아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의용 안보실장이 친서를 직접 본거냐`란 질문에 "제가 ‘봤다’라는 표현은 그 내용을 알았다라는 것"이라며 "그 내용을 대통령도 알고 있었고 안보실장도 알고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서훈 국정원장이 친서를 전달했냐`란 질문에 "그런 사실은 전혀 모르는 내용"이라며 "이것을 일부러 부인하지 않는 이유는 그것이 사실이 아니라서도 사실이라서가 아니라 그런 여부에 대해서 일일이 확인하지 않는다는 방침 때문에 그런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북유럽 3개국 순방을 마치고, U-20월드컵 대표팀을 격려하기 위해 폴란드를 방문할 것이란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현지 시간으로 저녁 6시인가 아마 축구를 할 것"이라며 "대통령께서는 그날 오후 4시 10분부터 4시 40분까지 한국전 참전비 제막식에 참석을 한다. 그리고 7시 50분부터 저녁 8시까지 공항에서 출발행사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왕이 환송행사에 참석하는데 그 일정을 마음대로 변경하고, 7시 50분에 이미 축구 이 시간이면 1시간 50분이니까 거의 끝나거나 그럴 시점인데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며 "그러니까 폴란드에 간다는 일정은 사실이 아니다. 기자 여러분께서 저를 믿으셔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