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최근 우리 경제에 대해 생산은 완만하게 증가했으나 투자, 수출 등 주요 지표들이 부진한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미국과 중국 간 통상마찰이 확대되면서 대외여건의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기획재정부가 14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6월호'에 따르면, 4월 전(全)산업생산은 전달보다 0.7% 늘었다. 건설업(-2.8%)이 감소했으나, 광공업(1.6%), 서비스업(0.3%), 공공행정(3.0%) 부문이 늘어난 영향이다.

그러나 투자 여건은 좋지 않다. 올해 1분기 설비투자는 전기대비 9.1% 떨어졌다. 4월 설비투자지수는 기계류 투자가 늘면서 전달보다 4.6% 올랐으나, 작년 같은 달에 비해 6.3% 감소했다.

1분기 건설투자도 전기대비 0.8% 감소했다. 4월 건설기성은 건축과 토목 공사실적이 모두 감소하며 전달보다 2.8% 줄었다.

5월 소비자심리지수는 97.9로 전달보다 3.9포인트 떨어지면서 하락으로 전환됐고, 기업 심리는 실적은 상승(BSI 5월 실적 76, 전달대비 1포인트↑)한데 반해 전망은 하락(6월 전망 75, 2포인트↓)했다.

5월 수출은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 9.4%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이후 6개월 연속 감소세다. 수출 부진은 시장 예상보다 빠른 반도체 가격 조정, 중국 등 세계경제 둔화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추경안의 신속한 국회통과 및 집행을 준비하겠다"며 "이와 함께 투자·수출·소비 등 경기보강과제를 적극 발굴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반영하겠다"고 했다.

한편 5월 취업자는 2732만2000명으로 전년보다 25만9000명 늘었다. 고용률(15~64세)은 67.1%로 같은 기간 0.1%포인트 올랐다. 실업률은 4.0%로 작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5월 주택시장은 주택 매매가격(전월대비 –0.16%)과 전세가격(–0.22%)이 수도권·지방 모두 떨어졌고, 거래 감소도 지속되고 있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