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제약은 한국전기연구원(KERI)과 광역학 진단·치료 의료기기 시스템 관련 특허에 대해 캐나다와 미국, 중국 등 해외 6개국 실시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이번 실시권은 복강경용 고출력 LED 의료광원기술과 형광 검출 기술(암 진단), 광역학 치료용 반도체 레이저 기술(암 치료)을 기반으로 하는 `형광복강경시스템`입니다.

지난 4월 정부가 `2018년 출연(연) 10대 우수 연구성과`로 선정된 `췌장담도암 표적치료용 형광복강경과 광역학 치료시스템`의 핵심기술입니다.

동성제약은 형광복강경시스템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인증과 상용화를 위한 기술지원을 받는 등 의료기기사업분야에 내실 있는 사업화 기반을 공고히 다지고 있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해외 6개국에 대한 해외 실시권을 확보함으로써, 국내뿐 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광역학 진단· 치료`의 새로운 분야 개척과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동성제약은 국내 대학병원과 형광복강경 시스템, 포토론을 이용해 췌장암과 복강내 다른 고형암으로 시험 범위를 확대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양재준성장기업부장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