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희생의 아이콘 성혁, 남루해 더욱 빛나는 연기력



‘구해줘2’ 성혁이 끊임없이 희생하며 안타까움을 준다.

지난 13일 방송된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 12회에서는 오랫동안 룸살롱 아드망의 비밀창고에 감금됐던 정병률(성혁 분)이 김민철(엄태구 분)의 도움으로 풀려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민철은 동생 김영선(이솜 분)을 구출하기 위해 고군분투 했다. 그러던 중 창고에서 “사람 살려”라는 소리를 들었고, 병률을 발견했다. 거지꼴을 한 팬티차림의 병률은 민철을 보자마자 구출됐다는 기쁨도 잠시 “우리 아기는 건강해?”라며 절절한 부성애를 드러냈다.

민철은 절뚝이는 병률을 부축하려 했지만 병률은 영선을 찾고 있는 민철을 배려하며 “영선이 먼저 찾아, 난 내가 알아서 할게”라고 말했다. 그리고는 그토록 찾던 진숙(오연아 분)을 발견했다. 병률은 자신에게 모진소리를 하는 진숙을 향해 “난 진심이었다”고 울먹여 안타까움을 더했고, 최경석(천호진 분)에게 잡혀 고문을 당하는 진숙을 구하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기까지 했다.

지금까지 ‘구해줘2’ 스토리 전개에 있어 병률은 중요한 축을 담당했다. 경석의 실체를 가장 먼저 알았고, 감금된 후에도 경석을 향한 분노를 쏟아내며 일을 저지를 것 같다는 기대를 주는 인물이기 때문. 뿐만 아니라 자식에 대한 사랑과 어머니에 대한 미안함을 표현하는가 하면 배신한 진숙을 구해내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모습까지, 애정 할 수밖에 없는 선함을 지닌 캐릭터가 병률이다.

이런 병률을 연기하는 성혁의 연기력이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성혁은 아무것도 모른 채 순수했던 청년의 모습부터 믿었던 사람에 대한 분노, 복수에 대한 의지까지 병률이 느끼는 다양한 감정을 온몸으로 표현한다. 속옷 차림의 남루한 행색으로 매회 등장해 연기력만으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는 것. 이에 응원할 수밖에 없는 희생의 아이콘 병률이 경석에게 진정한 복수를 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