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부처 합동, '여름철 물놀이 안전종합대책' 발표

정부는 본격적인 여름철 물놀이 시기를 맞아 물놀이 사고 및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한 '여름철 물놀이 안전 종합대책'을 14일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그간 물놀이 안전관리가 소관 부처별로 추진되던 것을 행정안전부, 해양수산부, 문화체육관광부, 환경부, 교육부, 해양경찰청, 소방청 등 7개 부처가 합동으로 추진한다. 관계부처는 대국민 홍보와 교육, 안전점검 등의 대책을 효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물놀이 안전 관계 부처회의를 통해 확정된 '여름철 물놀이 안전 종합대책'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물놀이 안전 정책협의체를 구성해 합동점검, 사고예방 홍보 및 교육, 제도개선 사항 발굴 등 물놀이 안전정책 전반에 대한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물놀이 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강, 계곡의 물놀이 지역(1,202개소)에는 구명조끼, 구명환 등의 안전장비를 비치하고, 해수욕장(271개소)에는 인명구조선, 구명보트, 수상오토바이를 배치하는 등 안전시설 및 장비를 확충하여 물놀이 사고 예방 및 긴급대응에 만전을 기한다.

사고다발지역, 안전사고 우려지역 등 물놀이 위험구역에는 출입금지 경고표지판을 설치하고 취약시간 순찰을 강화하여 사고 방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또한 현장에 안전관리요원을 배치하고 안전점검과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전국 289개 물놀이 지역에 소방공무원과 민간자원봉사자로 구성된 119시민수상구조대를 편성‧운영하여 예찰활동, 인명구조 및 응급처치, 피서객 안전사고 예방 교육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일선 소방서에서도 사고대응을 위한 구조대 4,402명을 편성‧운영하고 지자체도 일 최대 6,587명의 안전관리 요원을 배치하여 안전관리 사각지대 방지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특히 물놀이 성수기가 본격 시작되는 6월 중순부터 강, 계곡, 해수욕장, 국립공원, 물놀이 유원시설 등의 모든 물놀이 지역에 대해 1차 자체점검을 실시하고 행안부 및 관계 부처 합동 2차 확인점검도 실시하여 물놀이 안전에 누수가 없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교육과 대국민 홍보를 강화한다. 다양한 홍보매체를 활용한 물놀이 사고예방 홍보를 추진하고 ‘안전점검의 날(매월 4일)’과 ‘연안안전의 날(7.18)’을 연계하여 물놀이 안전 캠페인 및 문화행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여름방학 전에 유‧초‧중등 학생 대상으로 물놀이 안전교육을 집중 실시하고, 특히 초교 2~6학년을 대상으로 생존수영 등 수영실기교육을 확대 운영하며, 피서객, 탐방객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안전교실을 운영하고 수상레저 사업 종사자 등에 대한 안전 프로그램 교육도 강화한다.

배진환 행안부 재난협력실장은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여름철 물놀이 안전 대책을 추진함으로써 국민들이 안전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구명조끼 입기와 같은 안전수칙 준수에 국민 여러분께서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